여기 있는 목회자 칼럼은 주보에 나와있는 담임목사님의 글입니다.